[팀캐스트=풋볼섹션] 독일 축구 대표팀의 요하임 뢰브 감독이 스웨덴전에서 거둔 극적인 역전승에 대해 한껏 기뻐하며 끝까지 할 수 있다는 믿음을 잃지 않았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는 소감을 밝혔다.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서 치러진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에서 스웨덴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벼랑 끝으로 떨어지기 직전 겨우 살아남았다. 이날 승리로 1승 1패 승점 3점을 기록한 독일은 스웨덴을 제치고 조 2위에 오르며 16강 가능성을 이어가게 됐다. 독일은 마지막 경기에서에서 대한민국을 꺾는다면 16강을 확정한다. 비기거나 패하면 멕시코와 스웨덴의 경기에 따라 최종 운명이 가려진다.

 

1차전 멕시코에 패하며 자존심을 구긴 독일은 비장한 자세로 스웨덴전에 임했다. 하지만, 전반 32분 토니 크로스의 패스 미스로 시작된 스웨덴의 역습 상황에서 실점하며 곤경에 빠졌다. 독일은 후반 시작 3분 만에 마르코 로이스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으나 이후 추가골이 나오지 않으며 애를 태웠다. 설상가상으로 후반 37분 수비수 제롬 보아텡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다.

 

이렇게 또 독일이 승리에 실패하는 듯했다. 그런데 경기 종료 직전에 영웅이 탄생했다. 전반전에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던 크로스가 그 주인공이다. 크로스는 1:1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천금과 같은 역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독일에 승리를 안겼다. 직접 슈팅을 때린 프리킥이 그대로 스웨덴의 골문 안에 꽂혔다.

 

감격의 역전 드라마로 기사회생한 뢰브 감독은 경기 후 독일 방송 'ARD'를 통해 "수적으로 불리한 상황에서 그것도 추가시간에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서 승리할 수 있었다. 매우 기쁘다"며 "마지막까지 믿음을 잃지 않았다. 그에 대한 보답인 것 같다. 우리는 오늘 훌륭한 투쟁심을 보여줬다"라고 경기 결과와 내용에 모두 만족한다는 뜻을 전했다.

 

뢰브 감독은 이어 승리의 주역 크로스를 언급하며 "크로스와 같은 선수도 실수를 할 수 있다. 그렇지만, 그가 골을 넣어서 너무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전했고, 스웨덴전 선발 명단에서 전격 제외된 메수트 외질과 관련해서는 "매번 똑같은 선수로만 선발 라인업을 짤 수는 없다"라고 강조, 큰 의미를 부여하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