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스웨덴에 극적인 2:1 역전승

☆ 국제축구연맹 [FIFA] 2018.06.24 10:34 Posted by 팀캐스트코리아

 

[팀캐스트=풋볼섹션] 극적으로 기사회생했다. '전차군단' 독일이 스웨덴을 상대로 경기 종료 직전에 승부를 뒤집으며 16강 희망을 살렸다. 토니 크로스가 추가시간에 천금과 같은 결승골을 넣으며 독일을 구했다.

 

독일은 24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 위치한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에서 수적 열세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스웨덴에 2:1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대회 첫 승을 따냈다.

 

이 승리로 독일은 꺼져가던 16강 불씨를 되살렸다. 덩달아 대한민국의 16강 가능성도 희박하지만 아직 조금은 남아있게 됐다. 힘들게 승점 3점을 획득한 독일은 스웨덴과 동률을 이뤘으나 상대 전적에서 앞서며 조 2위에 올랐다. 독일은 대한민국과의 최종전에서 승리하면 자력으로 16강에 나갈 수 있다.

 

디펜딩 챔피언의 첫 승 도전은 이번에도 험난했다. 팀의 '에이스' 메수트 외질이 선발에서 빠지고 수비의 핵심인 마츠 훔멜스가 부상 여파로 결장한 가운데 독일은 경기 초반부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전반 12분 스웨덴 공격수 마르쿠스 베리에게 골키퍼와 맞서는 일대일 찬스를 제공했다.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의 빠른 판단으로 실점은 하지 않았지만, 스웨덴의 역습 한방에 그대로 수비가 무너졌다. 

 

불길한 예감이 들었고, 독일은 결국 전반 32분 스웨덴에 먼저 실점을 허용했다. 크로스의 패스가 차단되며 스웨덴의 공격이 이뤄졌고, 기회를 잡은 올라 토이보넨이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재치있는 슈팅으로 골망을 출렁였다.

 

급해진 독일은 총력전을 펼쳤다. 그리고 후반 3분 동점을 만들었다. 마르코 루이스가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밀어넣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만족할 수 없었다. 승리가 절실했던 독일은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고, 쉴 새 없이 스웨덴을 골문을 두들겼다.

 

하지만, 후반 37분 악재가 찾아오며 위기를 맞았다. 수비수 제롬 보아텡이 무리한 백태클을 하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한 것이다. 독일은 한 명이 더 있어도 모자랄 판에 한 명이 빠진 채로 남은 시간 동안 역전골을 넣어야 했다. 천하의 독일에도 쉽지 않은 미션이었다.

 

독일은 한 명이 부족한 상태에서도 공격을 계속했다. 지면 탈락이기에 무리를 해서라도 무조건 공격하며 골을 노렸다. 후반 막판 이따라 결정적인 슈팅이 나왔지만, 득점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마리오 고메즈의 헤딩슛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율리안 브란트의 슈팅은 골대를 때렸다. 운까지 없었다.

 

경기는 이제 종료를 얼마 남겨두지 않고 있었다. 그 와중에 독일이 박스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마지막 기회였다. 선제골의 빌미를 제공했던 크로스가 킥을 준비했다. 크로스는 골문 앞에 있던 동료들에게 연결하지 않고 직접 슈팅을 시도했다. 크로스의 발을 떠난 볼이 그대로 스웨덴의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골 하나로 양 팀의 운명이 완전히 바뀌었다. 독일은 역전에 성공하며 기적적으로 생존했고, 스웨덴은 끝내 고비를 넘지 못하고 귀중한 승점 1점을 잃고 말았다. 역시나 독일은 독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