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열심히 뛰었다. 대한민국이 또 다시 페널티킥 실점을 허용하며 멕시코에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손흥민이 대한민국 선수 첫 득점에 성공했으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대한민국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포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에서 멕시코를 상대로 투혼을 발휘했지만, 1:2로 졌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조별 리그 2경기에서 연거푸 패하며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16강 진출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반면, 멕시코는 파죽의 2연승으로 16강행에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

 

스웨덴과는 다른 전술과 선발진을 꺼내든 대한민국이다. 손흥민이 최전방에 위치했고, 스웨덴전에는 나서지 않았던 문선민, 주세종이 각각 오른쪽 측면과 중원에 포진했다. 주장 완장은 기성용이 찼다. 멕시코는 독일전 승리 주역 대부분이 선발로 출격했다.

 

경기 초반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대한민국은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멕시코를 강하게 압박했다. 득점 기회도 있었다. 전반 12분 황희찬이 왼쪽 측면을 파고들며 크로스를 올렸고, 골문으로 달려들던 이용이 슈팅을 시도했다. 아쉽게도 이용이 볼을 정확하게 맞추질 못했다. 이어 전반 21분에는 손흥민이 멕시코의 골대를 위협했다.

 

곧바로 위기가 찾아왔다. 전반 24분 수비수 장현수가 수비하는 과정에서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 키커로 멕시코의 공격수 카를로스 벨라가 준비했고, 벨라는 조현우 골키퍼를 완벽하게 속이는 침착한 마무리로 골네트를 흔들었다. 대한민국은 2경기 연속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실점하는 불운을 겪었다.

 

대한민국은 이후 만회골을 넣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슈팅은 번번이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전 동점에 실패한 대한민국은 후반 들어 더욱 힘을 냈다. 그런데 기다리던 골은 나오지 않고 야속하게도 시간만 자꾸 흘렀다.

 

변화가 필요했다. 대한민국은 후반 18분 주세종을 빼고 이승우를 투입해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그러나 후반 20분 멕시코의 간판 골잡이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에게 추가 실점을 헌납했다. 맥이 빠졌다.

 

대한민국은 포기하지 않았다. 계속해서 기회를 노렸고, 후반 30분 황희찬이 결정적인 찬스를 얻었다. 골키퍼에게 주려던 상대 수비의 백패스를 가로챘다. 마침내 골이 나오는 듯했으나 판단 미스로 무산되고 말았다.

 

이대로 득점하지 못하고 경기가 끝날 것처럼 보였다. 그때 손흥민이 환상적인 왼발 슈팅으로 그토록 기다리던 만회골을 터뜨렸다. 후반 막판 손흥민의 번뜩이는 골로 멕시코와의 간격을 좁혔지만, 거기까지였다. 경기는 멕시코의 승리로 종료됐고, 대한민국은 2패째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