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아이슬란드의 헤이미르 할그림손[51] 감독이 16강의 운명이 걸린 크로아티아와의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나서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아이슬란드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에서 치러진 2018 러시아 월드컵 D조 2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 0:2로 패했다. 앞선 아르헨티나전에서 저력을 발휘하며 무승부를 거뒀던 아이슬란드는 그 여세를 몰아 나이지리아를 상대로 월드컵 첫 승의 부푼 꿈을 꿨지만, 아프리카 특유의 통통 튀는 플레이에 그만 당하고 말았다.

 

이날 패배로 아이슬란드는 탈락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기회는 있다.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면 된다. 상대는 이번 월드컵에서 안정적인 전력을 자랑하는 크로아티아다. 크로아티아는 뛰어난 공격진과 안정적인 수비력을 앞세워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한 상태다.

 

아이슬란드로선 분명 부담스러운 상대지만, 뒤로 물러설 곳이 없다. 무조건 해보는 거다. 승리한 경험은 있다. 아이슬란드는 러시아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크로아티아와 같은 조에 편성이 된 적이 있었고, 그들을 제치고 조 1위로 본선에 올랐다. 역대 전적에서는 6전 1승 1무 4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으나 최근 두 차례의 맞대결에서는 1승 1패로 대등하다.

 

이에 할그림손 감독은 나이지리와의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크로아티아와는 최근 몇 년 사이에 4번을 만났고, 퇴장이 3차례나 있을 정도로 치열했다"며 "그들은 이미 16강을 확정했다. 어떻게 나올지는 알 수 없지만, 우리는 지역 예선에서 크로아티아를 앞섰다. 그런 자신감을 가지고 남은 경기를 치를 것이다"라고 크로아티아를 향한 두려움은 없고 오히려 자신 있다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모든 것을 바쳐 마지막 경기에서 최상의 결과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 할 수 있는 무엇이든 할 생각이다"라고 강조하며 16강 진출 여부를 결정할 크로아티아전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끝으로 할그림손 감독은 나이지리아전 패배에 대해 언급하며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선수 모두가 최선을 다하려는 노력을 했다. 날씨가 너무 더웠던 것이 우리에게 악영향을 끼쳤는지도 모른다"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편, 나이지리아전에서 페널티킥[PK]을 실축한 아이슬란드의 미드필더 길피 시구르드손은 "내 인생의 가장 힘든 순간이었다"며 "반드시 이겼어야 하는 경기였다. 실제로 전반전에는 이길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때문에 결과가 매우 실망스럽다"라고 착잡한 심경을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