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독일의 측면 수비수 요나스 헥터[28, 쾰른]가 생애 처음 출전하게 된 월드컵 무대에서 참가하는 것에만 의의를 두지 않고 그라운드에서 동료들과 함께 뛰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헥터는 요하임 뢰브 감독이 이끄는 '전차군단' 독일의 일원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다. 지난 유로 2016에서 보여준 인상적인 활약으로 다시 한 번 메이저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 헥터는 뢰브 감독의 신임을 받으며 유로 2016 전 경기를 소화하는 등 브라질 월드컵을 끝으로 대표팀을 떠난 필립 람의 후계자로 불리고 있다.

 

이번 러시아에서도 독일의 붙박이 왼쪽 수비수로 출격이 유력하지만, 벡터는 자만하지 않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헥터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최대한 많은 경기를 뛰고 싶다"며 "출전 기회는 분명 올 것이다. 나는 그렇게 믿고 있다"라고 첫 월드컵 출전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계속해서 "어떤 축구 선수든 큰 무대에 서고 싶어한다. 나는 2년 전 이미 유로 대회 경험이 있지만, 월드컵은 처음이다. 월드컵은 더 큰 대회다. 매우 기대된다. 꼭 경기장에서 독일 대표팀의 일원으로 뛰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헥터는 최근 오스트리아전 패배에 대해 언급하며 분발을 다짐했다. 독일은 A매치 5경기 연속 승리하지 못하는 부진의 늪에 빠져있다. 헥터는 "오스트리아전 패배는 감독, 전력 분석관들과 함께 충분히 학습을 했다"며 "공수에 걸쳐 훈련을 하고 있다. 사우디아리바이와의 평가전에서는 이전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대한민국과 같은 F조에 속한 독일은 9일 새벽[한국시간] 사우디를 상대로 최종 전력을 점검한다. 이 경기에서 지긋지긋한 무승 행보에 마침표를 찍으며 제대로 된 월드컵 우승 후보의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