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가 가까스로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간판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극적인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키며 팀을 탈락 위기에서 구했다.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는 12일 새벽[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유벤투스에 1:3으로 졌다. 하지만, 레알은 1-2차전 합계에서 4:3으로 앞서며 4강에 올랐다. 힘들게 유벤투스를 따돌리고 8시즌 연속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 진출한 레알은 이제 대회 3연패도 충분히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우승까지 단 3경기만 남았다.

 

그 중심에는 호날두가 있다. 호날두는 경기 종료 직전에 찾아온 페널티킥 찬스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해 레알의 4강행을 이끌었다. 이 골로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 11경기 연속 득점이라는 대기록을 수립하며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호날두는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전경기서 득점하고 있다.

 

1차전 3:0 대승을 거둔 레알도 4강으로 가는 길은 결코 쉽지 않았다. 경기 시작부터 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전반 2분이 채 되지 않은 시간에 골을 내줬다. 유벤투스의 공격수 마리오 만주키치가 헤딩골을 뽑았다.

 

레알은 실점 후 반격에 나섰지만, 골은 없었다. 오히려 전반 37분 유벤투스에 추가골을 헌납하며 바짝 쫓겼다. 선제골의 주인공 만주키치가 다시 레알의 골문을 열었다. 이번에도 머리였다. 만주키치는 스테판 리히슈타이너가 넘겨준 크로스를 정확하게 이마에 맞히며 골망을 출렁였다.

 

설상가상으로 후반 16분 블레이즈 마투이디에게 또 실점했다. 수문장 케일러 나바스 골키퍼가 볼을 잡으려다 놓쳤고, 이를 달려들던 마투이디가 밀어넣었다. 레알에 절대적으로 유리했던 승부가 결국 원점이 됐다.

 

동점인 상황에서 계속된 경기는 팽팽했다. 더는 골이 나오지 않으며 연장전으로 돌입하는 듯했다. 그러나 경기 종료를 앞두고 레알이 골을 터뜨렸다. 후반 교체 투입된 루카스 바스케스가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에 밀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호날두가 깔끔하게 마무리를 했다. 이대로 경기는 끝났고, 최종 승자는 레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