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가 '에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미친 활약에 힘입어 이탈리아 명문 유벤투스를 완파하고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는 4일 새벽 이탈리아 토리노에 있는 알리안츠 스타디움[구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홈팀 유벤투스에 3:0의 대승을 거뒀다. 호날두가 멀티골을 넣으며 승리에 기여했다.

 

호날두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유벤투스의 골문을 열었고, 후반전에는 환상적인 바이시클킥으로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유벤투스에 강한 면모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준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 연속골 행진도 계속 이어가게 됐다. 호날두는 지난 시즌을 포함해 현재 챔피언스리그 10경기 연속 골을 기록 중이다.

 

스페인과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두 팀의 맞대결. 쉽게 승부가 결정되리라 생각하지 못했다. 하지만, 경기 초반부터 균형이 깨졌다. 원정팀 레알이 일찍 선제골을 뽑아내며 경기를 리드했다. 이스코가 왼쪽 측면에서 땅볼로 연결해준 것을 호날두가 달려들며 발을 갖다댔고,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기선 제압에 성공한 레알은 잠시 물러서는 듯한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유벤투스가 매서운 반격에 나섰다. 아르헨티나 듀오 파울로 디발라와 곤잘로 이과인이 위협적인 슈팅으로 레알의 골문을 두들겼다. 그럴 때마다 레알 수문장 케일러 나바스 골키퍼의 선방이 나왔다.

 

한 골 차로 앞서며 전반을 마친 레알은 후반 18분 호날두의 추가 득점으로 간격을 벌렸다. 호날두는 게임에서 나올 법한 멋진 장면을 연출하며 골을 신고했다. 바이시클킥[일명 오버헤드킥]으로 유벤투스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세계 최고 골키퍼 유벤투스의 잔루이지 부폰은 미동조차 하지 못하고 그저 바라만 봤다.

 

레알은 호날두의 추가골 이후 수적 우위까지 점했다. 유벤투스의 공격수 디발라가 후반 21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쫓아가야 하는 유벤투스는 망연자실했다. 한 명이 빠진 유벤투스는 흔들렸고, 결국 실점으로 이어졌다. 후반 27분 레알이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쐐기를 박았다. 마르셀루가 호날두의 도움을 받아 세 번째 득점을 올렸다. 그 뒤로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고, 레알이 원정에서 귀중한 승리를 따냈다.

 

한편, 같은 시각 스페인 세비야에서 치러진 세비야와 바이에른 뮌헨의 8강 경기에서는 뮌헨이 역전승을 일궈내며 먼저 승리를 챙겼다. 뮌헨은 전반전 세비야의 파블로 사라비아에게 실점하며 끌려갔지만, 상대의 자책골과 티아고 알칸타라의 골이 나오며 승부를 뒤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