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신태용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20세 이하 대표팀이 세네갈과의 평가전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막판 동점골을 실점하며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대한민국은 14일 오후 고양시 종합 운동장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친선 경기를 가졌다. 20일 개막하는 2017 FIFA U-20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치르는 마지막 모의고사였다. 앞서 끝난 우루과이전에서는 2:0으로 승리한 바 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세네갈을 상대로는 승리하는 데 실패했다. 대한민국은 세네갈과 두 골씩을 주고받으며 2:2로 비겼다. 본선에서 만나는 기니를 대비한 가상 상대 세네갈은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기선 제압은 홈팀 대한민국이 했다. 이승우, 백승호 등 정예 멤버로 선발 라인업을 구축한 대한민국은 전반 17분 선제골을 뽑아내며 경기를 리드했다. 조영욱이 골키퍼와 맞서는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재차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세네갈의 반격이 이어졌고, 전반 30분 대한민국의 수비가 결국 무너졌다. 세네갈의 이브라히마 니안이 프리킥 상황에서 헤딩골을 터뜨렸다. 대한민국은 실점하고 흔들릴 수 있었지만, 곧바로 나온 백승호의 추가 득점으로 다시 앞섰다. 전반 35분 '해결사' 백승호가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대한민국은 후반전에도 이승우와 백승호를 앞세워 공격을 계속했다. 이 두 명의 에이스를 중심으로 대한민국은 빠른 돌파와 예리한 패스로 기회를 만들었으나 더 이상 간격을 벌리지는 못했다. 그러면서 세네갈에 추격의 빌미를 줬고, 결국 동점골까지 헌납했다. 세트피스에서 또 실점했다.

 

경기 막바지까지 불안한 한 골 차 리드를 이어가던 대한민국은 후반 39분 세네갈의 코너킥 위기에서 술레이예 사르에게 추가 실점했다. 세트피스에서만 2골을 실점하며 승리를 날렸다. 남은 시간 동안 세트피스 수비력 보완이 절실한 대한민국이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