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이탈리아 축구 명가 유벤투스가 AS 모나코의 추격을 뿌리치고 꿈의 무대로 불리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2015년 이후 2년 만에 다시 일궈낸 쾌거다.

 

유벤투스는 10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6-17 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AS 모나코를 2:1로 꺾었다. 이로써 유벤투스는 1-2차전 합계 4:1의 대승을 거두고 결승에 안착했다.

 

원정 1차전을 승리한 유벤투스는 안방에서 벌어진 2차전에서도 여유있게 경기를 풀어가며 승기를 잡았다. 전반 초반 미드필더 사미 케디라가 부상으로 교체 아웃되는 불운을 겪었지만, 전반 33분 마리오 만주키치의 선제골로 앞섰다. 만주키치는 자신의 헤딩슛이 골키퍼에 막혀 흘러나오자 재차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모나코의 골망을 흔들었다.

 

유벤투스는 전반 막판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일치감치 결승행을 예고했다. 다니엘 알베스가 환상적인 논스톱 발리슛으로 격차를 벌렸다. 알베스는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골키퍼가 쳐낸 볼을 그대로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팀의 두 번째 득점을 만들었다.

 

전반에만 2골을 몰아친 유벤투스는 후반 24분 모나코에 한 골을 실점했다. 모나코의 신성으로 떠오른 킬리안 음바페에게 골을 내줬다. 이후 모나코의 반격이 더욱 매서워졌지만, 유벤투스는 안정적인 수비력을 자랑하며 추가 실점은 없었다.

 

결국, 경기는 홈팀 유벤투스의 2:1 승리로 끝났다. 먼저 결승 진출을 확정한 유벤투스는 마드리드 더비 승자와 우승을 다툰다. 현재로서는 1차전에서 큰 점수 차로 이긴 레알 마드리드가 유력한 결승 상대이다. 결승전은 오는 6월 4일 영국 카디프에 위치한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