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프랑스 미드필더 디미트리 파예[29,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가 거친 플레이로 포르투갈의 에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치명적인 부상을 입힌 것에 대해서 고의가 아니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신의 플레이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다.

 

지난 11일[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에서 유로 2016 결승전이 열렸다. 대회 우승을 다투는 중요한 경기였던 만큼 포르투갈과 프랑스는 최정예 멤버를 총출동시키며 한치의 양보 없는 대결을 벌였다.

 

그런 중에 경기 초반부터 부상자가 발생했다. 포르투갈에 불운이 들이닥쳤다. 전반 8분 간판 공격수 호날두가 파예와 충돌하며 무릎에 이상이 생긴 것. 호날두는 간단한 치료 후 다시 나섰지만, 전반 25분 교체 사인을 보내며 결국 경기를 포기했다. 더이상 뛰는 것은 무리였다. 호날두는 눈물을 흘리며 들것에 실려 그라운드를 떠났다.

 

이에 파예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하지만, 파예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정상적인 태클이었다. 단순히 공을 빼앗으려고 했을 뿐, 호날두를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고 말하며 자신에 대한 비난은 억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파예는 계속해서 "나는 경기장에서 거칠지 않다. 나는 그런 플레이를 하는 타입의 선수가 결코 아니다. 이는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라고 설명하며 악의가 없었음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프랑스는 호날두가 빠진 포르투갈에 0:1로 지며 우승에 실패했다. 파예는 "모두가 낙담하고 있다. 볼을 더 많이 소유하고 기회를 만든 쪽은 우리였지만, 득점을 하지 못했다. 반면, 포르투갈은 적은 찬스에도 골을 넣었다. 포르투갈이 효율적인 축구를 했다"라고 우승 좌절에 진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