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프랑스의 '에이스' 앙트완 그리즈만[25,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 토너먼트에서 물오른 득점력을 자랑하며 유로 2016 득점왕 자리를 예약했다. 3경기 연속골로 어느새 대회 6호 골을 기록한 그리즈만이다. 

 

그리즈만이 다시 한 번 비상했다. 그리즈만은 8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열린 독일과의 유로 2016 준결승전에 선발 출전해 맹활약하며 멀티골을 넣으며 프랑스를 결승으로 이끌었다. 프랑스는 그리즈만의 득점포에 힘입어 독일을 2:0으로 완파하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날도 측면이 아닌 중앙 공격수로 출격한 그리즈만은 0:0으로 팽팽하게 맞선 전반 막판 선제골을 뽑아냈다. 독일 미드필더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그리즈만이 키커로 나섰다. 그리즈만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출렁였다. 세계 최고의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를 완벽하게 속였다.

 

그리즈만은 후반전에도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27분 동료 폴 포그바의 크로스를 노이어 골키퍼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것을 그대로 왼발로 툭 차 넣으며 추가골을 만들었다. 위치 선정이 절묘했다. 볼이 떨어지는 곳에 그리즈만이 있었다. 그리고 빠른 판단으로 결정을 지었다.

 

독일을 상대로 2골을 추가한 그리즈만은 대회 득점 기록을 6골로 크게 늘리며 1위 자리를 지켰다. 독보적인 선두다. 2위 그룹에 속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올리비에르 지루, 디미트리 파예, 루이스 나니 등과 무려 3골 차다. 큰 이변이 없는 한 득점왕[골든 부트]이 확실시 되고 있다. 사실상 확정이나 다름이 없다.

 

아직 중요한 결승전이 남아있지만, 득점 순위가 바뀔 가능성은 낮다. 결승전에 출전할 호날두를 비롯해 지루, 파예, 나니가 3골 이상을 넣어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만약 그리즈만이 결승에서 골을 더 기록한다면 골든 부트 결쟁자들은 더 많은 골을 필요로 한다. 현실적으로 역전은 힘들다. 대량 득점이 흔치 않은 결승전이라는 특성상 그리즈만의 득점왕은 이미 확정적이다.

 

한편, 그리즈만은 대선배 미셸 플라티니와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보유한 유로 본선 최다골[9골]에도 근접하며 새 역사를 쓸 준비를 마쳤다. 당장은 어렵겠지만, 4년 뒤 대회에서는 기록 경신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음 유로 대회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