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16년 우승 주기설이 현실로 다가왔다. '뢰블레 군단' 프랑스가 앙트완 그리즈만의 활약을 앞세워 독일을 물리치고 유로 결승에 진출하며 우승에 근접했다. 정확하게 16년 만이다.

 

프랑스는 8일 새벽[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에 위치한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유로 2016 준결승전에서 독일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프랑스는 독일을 제치고 결승에 오르며 포르투갈과 우승을 다투게 됐다. 결승전은 오는 11일 프랑스 생드니에서 치러진다.

 

8강에서 나란히 골을 터뜨린 올리비에르 지루와 그리즈만, 폴 포그바 등 정예 멤버를 총동원한 프랑스는 경기 내내 독일에 밀리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 독일은 높은 점유율 축구로 경기를 유리하게 끌고갔다.

 

하지만, 먼저 리드를 잡은 쪽은 열세에 놓였던 프랑스다. 프랑스는 전반전이 끝나기 직전 선제골을 넣으며 앞섰다. 독일의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가 핸드볼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얻었고, 이를 그리즈만이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기분 좋게 전반을 마친 프랑스는 후반 들어 독일의 거센 추격을 받았지만, 후반 27분 한 골을 더 달아나며 여유를 찾았다. 상대 수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독일은 뼈아픈 추가 실점으로 결승행과 멀어졌다.

 

프랑스의 추가골은 포그바의 발끝에서 시작해 그리즈만의 마무리로 완성이 됐다. 포그바가 박스 왼쪽에서 수비수의 볼을 가로챈 뒤 크로스를 올려줬고, 이게 독일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의 손에 맞고 나오는 것을 그리즈만이 왼발로 가볍게 차 넣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독일의 대반격이 이어졌지만, 골 소식은 없었다. 독일은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고도 번번이 득점에는 실패했다. 후반 29분 조슈아 키미히의 왼발 슈팅이 골대에 맞았고, 후반 37분 베네딕트 회베데스의 헤딩슛은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다. 추가 시간에 나온 키미히의 헤딩슛은 휴고 로리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적으로 운이 따르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프랑스의 승리로 끝이 났다. 프랑스는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치며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반면, 파상공세를 퍼붓고도 프랑스에 패한 독일은 2회 연속 준결승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