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조 3위로 조별 리그를 통과할 때만 해도 설마 했다. 그런데 기어코 해냈다. 포르투갈이 웨일스를 꺾고 유로 2016 결승전에 오르며 메이저대회 사상 첫 우승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포르투갈은 7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리옹에 위치한 파르크 올림피크 리옹에서 열린 UEFA 유로 2016 준결승전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루이스 나니의 연속골에 힘입어 돌풍의 웨일스를 2:0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행은 2004년 이후 12년 만이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유로 첫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먼저 결승에 선착한 포르투갈은 오는 11일 독일과 프랑스의 준결승전 승자와 우승컵을 놓고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승리의 주역은 단연 호날두다. 호날두는 토너먼트에서의 부진을 털어내고 이날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포르투갈을 결승으로 이끌었다. 후반 초반 헤딩 선제골을 터뜨렸고, 이어 동료 나니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하며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호날두와 가레스 베일의 맞대결로 관심을 끌었던 이번 경기는 후반전에 승부가 갈렸다. 전반전이 득점 없이 끝난 가운데 후반전 포르투갈이 이른 시간에 연속골을 뽑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안정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전반을 잘 버틴 웨일스는 후반 들어 흔들리며 순식간에 2골을 헌납했다.

 

후반 5분 균형이 깨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득점이 나왔다. 호날두가 헤딩골을 성공시켰고, 포르투갈이 앞서나가며 결승 진출의 희망을 품었다. 호날두는 라파엘 게레이로가 올려준 크로스를 정확한 헤딩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대회 3호 골이다.

 

3분 뒤 포르투갈이 추가골까지 넣었다. 이 골도 호날두에 의해 만들어졌다. 상대 수비의 머리에 맞고 나오는 볼을 호날두가 박스 밖에서 문전으로 강하게 붙여줬고, 이를 나니가 다리를 뻗어 방향을 바꾸며 골로 마무리했다. 포르투갈이 2골 차로 여유있게 앞섰다.

 

웨일스는 바빠졌다. 재빨리 선수 교체를 시도하며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웨일스에는 베일 외에 해결사가 없었다. 웨일스의 에이스 베일이 나홀로 고군분투하며 포르투갈의 골문을 위협했으나 골은 터지지 않았다. 오히려 무리한 공격으로 추가 실점의 위기를 맞았다.

 

급할게 없었던 포르투갈은 후반전 막판 결정적인 기회를 여러 차례 놓치는 아쉬움을 남겼지만,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치며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결국 포르투갈이 결승에 진출했고, 웨일스는 처녀 출전한 유로 본선에서 4강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