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주전 경쟁에서 밀리며 잠시 잊혀졌던 손흥민이 왓포드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3연승을 내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열린 2015-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왓포드를 2:1로 꺾고 승리했다. 경기 막판에 나온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토트넘은 리그 3위로 도약하며 선두권을 바짝 추격했다. 1위 아스날과는 불과 승점 4점 차다.

 

기선 제압은 원정팀 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전반 17분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로 먼저 리드를 잡았다. 라멜라는 상대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깔끔한 마무리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왓포드도 반격했다. 왓포드는 실점 후 공세를 폈고, 전반 41분 기어코 동점을 만들었다. 왓포드의 간판 공격수 오디온 이갈로가 날카로운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아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토트넘은 전반 종료를 앞두고 뼈아픈 실점을 허용했다. 아쉬움이 남는 전반전이었다.

 

하지만, 후반전 토트넘에 다시 미소가 번졌다. 후반 17분 왓포드의 나단 아케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수적 우위를 점한 것. 이 기회를 살리고자 토트넘은 토마스 캐롤을 빼고 손흥민을 교체 투입해 공격의 강도를 더욱 높였다.

 

선택을 옳았다. 후반 44분 교체 출전한 손흥민이 감각적인 슈팅으로 결승골을 넣었다.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경기가 손흥민에 의해 결과가 완전히 바뀌었다. 손흥민은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오른발 뒤꿈치로 방향을 바꾸며 리그 2호골을 성공시켰다. 지난 3개월 동안 지속된 침묵이 마침내 깨졌다.

 

손흥민의 천금과 같은 추가골로 승부를 뒤집은 토트넘은 한 골 차의 승리를 지켜내며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추가했다. 한 명이 부족했던 왓포드는 손흥민을 막지 못하며 안방에서 패배의 쓴맛을 봤다.

 

한편, 위기의 두 팀이 만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첼시는 0:0으로 비겼다. 맨유는 리그 6경기 연속 승리에 실패했고, 조세 무리뉴 감독이 떠난 첼시는 크게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 여전히 하위권에 머물렀다.

 

'코리안리거' 기성용과 이청용의 맞대결로 관심을 끈 스완지 시티와 크리스탈 팰리스의 경기 역시 득점 없이 무승부로 끝났고, 올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오른 아스날은 메수트 외질을 앞세워 본머스를 2:0으로 제압하고 '돌풍'의 레스터 시티를 제치고 리그 1위에 올랐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