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리버풀의 측면 공격수 조던 아이브[19, 잉글랜드]가 새로 부임한 위르겐 클롭 감독 부임 후 팀이 자신감을 되찾고 있다고 밝혔다. 감독 교체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리버풀이다.

 

리버풀은 지난 10월 성적 부진의 이유로 사령탑이 바뀌었다. 브랜든 로저스 감독이 떠나고 클롭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았다. 클롭 감독은 과거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보여준 지도력으로 잉글랜드 축가 '명가' 리버풀의 감독직에 앉게 됐다. 계약 기간은 3년이다.

 

기대반 우려반으로 리버풀을 맡은 클롭 감독은 부임 2개월이 지난 지금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 클롭 감독이 이끈 리버풀은 최근 11경기에서 7승 3무 1패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그 결과 프리미어리그에서는 7위에 올라 '빅4' 진입을 눈앞에 뒀고, 컵대회에서도 승승장구하며 캐피탈 원 컵 준결승에 진출한 상태다. 무관의 수모를 씻어낼 절호의 기회다.

 

이에 리버풀 선수단의 클롭 감독에 대한 믿음이 상당하다. 신예 공격수 아이브는 리버풀 지역지 '리버풀 에코'와의 인터뷰를 통해 "클롭 감독은 선수들에게 많은 자신감을 주고 있다. 지시를 할 때 언성을 높이기도 하지만, 그는 매우 침착하다. 또 우리가 자유롭게 플레이 할 수 있도록 해준다"라고 클롭 감독이 온 뒤 변화된 리버풀의 모습을 전했다.

 

계속해서 아이브는 "클롭 감독은 무언가를 해낼 수 있게 한다. 그는 우리가 프리미어리그와 컵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다고 말한다"라며 단순한 칭찬이 아닌 확실한 목표 의식을 갖고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는 클롭 감독의 지도에 흡족해 했다.

 

곧 바쁜 일정의 '박싱데이'에 돌입하는 가운데 리버풀이 클롭 감독의 지도력을 앞세워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리버풀은 2015년 마지막 12월 뉴캐슬, 시온, 웨스트 브롬위치, 왓포드, 레스터 시티, 선더랜드를 상대로 총 6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