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아스날이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아스날의 에이스 알렉시스 산체스가 디나모 자그레프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하는 맹활약으로 예선 탈락의 위기에 놓인 팀에 중요한 승리를 안겼다.

 

아스날은 25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5-16 UEFA 챔피언스리그 F조 5차전 경기에서 크로아티아의 디나모 자그레프에 3:0의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아스날은 1차전 패배의 아픔을 씻었다.

 

또한, 아스날은 이번 승리로 3위를 유지하는 동시에 2위 올림피아코스를 바짝 추격하며 조별 예선 최종전에서 승부를 걸어볼 수 있게 됐다. 아스날과 올림피아코스는 승점 3점 차다. 마지막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바뀔 수 있다. 아스날은 최종전에서 올림피아코스와 맞붙는다. 승리하면 16강 진출이 가능하고, 지면 그대로 탈락이다.

 

지난 바이에른 뮌헨전 대패로 16강 진출을 낙관할 수 없었던 아스날은 홈에서 열린 자그레프와의 경기에 총력전으로 나섰다. 산체스와 메스트 외질, 올리비에르 지루 등을 정예 멤버를 선발 출격시키며 승리 사냥을 시작했고,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지속적인 공격으로 기회를 엿보던 아스날은 전반 29분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 외질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외질은 역습 상황에서 산체스가 올려준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해 자그레프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슈팅하기 어려운 위치였지만, 몸을 던지며 마무리를 했다.

 

분위기를 탄 아스날은 이어 추가골을 넣었다. 전반 33분 박스 안에서 동료의 패스를 받은 산체스가 '킬러' 본능을 발휘하며 득점을 했다. 전반에만 2개의 공격 포인트를 올린 산체스는 후반전 한 골을 더 보탰다. 후반 24분 상대 골키퍼를 제치고 침착하게 슈팅을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아스날은 이후 산티 카소를라와 헥토르 벨레린을 빼고 칼럼 챔버스와 마티유 드뷔시를 교체 투입하는 여유를 부렸고, 경기 막판까지 안정적인 수비력을 앞세워 자그레프의 반격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결국 승리는 아스날의 몫이었고, 1차전과 같은 이변은 없었다.

 

한편, 같은 F조의 독일 명가 바이에른 뮌헨 역시 올림피아코스를 4:0으로 완파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올림피아코스전 승리로 16강행을 확정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G조의 첼시는 이스라엘 원정에서 마카비 텔 아비브에 4:0의 승리를 거두고 16강 진출을 눈앞에 뒀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