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첼시가 또 졌다. 디펜딩 챔피언 첼시가 홈에서 사우샘프턴에 역전패의 수모를 겪으며 망신살을 제대로 뻗쳤다.

 

첼시는 4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5-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경기에서 사우샘프턴에 1: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선제골을 넣고도 내리 3골을 연달아 실점하며 승점을 잃었다.

 

이날 패배로 첼시는 순위가 16위로 더욱 떨어졌다. 선두와의 간격도 커졌다. 우승 라이벌 맨체스터 시티와 무려 10점 차다. 리그 2연패로 가는 길이 그야말로 가시밭길이다. 아직 8경기 밖에 치르지 않은 시즌 초반이라는 것이 그나마 위안이 되고 있다.

 

징계로 결장한 디에고 코스타 대신 라다멜 팔카오를 비롯해 최근 조세 무리뉴 감독으로부터 철저하게 외면을 받던 수비수 존 테리를 모처럼 선발 출격시킨 첼시는 전반 10분 먼저 득점에 성공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윌리안이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선취골을 터뜨렸다.

 

시작은 좋았지만, 끝은 최악이었다. 첼시는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전반 43분 사우샘프턴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스티븐 데이비스가 첼시의 골문을 열었다. 데이비스는 펠레의 패스를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귀중한 동점골을 이끌어냈다.

 

아쉬움 속에 전반을 마친 첼시는 후반전 수비 진영에서의 연이은 실수로 자멸했다. 재역전에 대한 기대는 패배의 충격으로 바뀌었다. 사우샘프턴의 사디오 마네와 펠레가 상대의 미스를 놓치지 않고 골을 합작했다. 후반 15분 펠레의 도움을 받은 마네가 추가골을 작렬, 승부를 뒤집었다. 이어 후반 27분에는 펠레가 다시 한 번 첼시의 골망을 갈랐다.

 

다급해진 첼시는 후반에 들어간 미드필더 네마냐 마티치를 빼고 공격수 로익 레미를 투입해 승부수를 던졌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다. 경기는 그대로 사우샘프턴의 승리로 종료됐고, 첼시는 홈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고개를 숙였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