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서정원 감독이 이끄는 K리그 클래식 명문 수원 블루윙즈가 호주 브리즈번 로어와의 경기에서 3골씩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은 18일[한국시간] 호주 로비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AFC 챔피언스리그 G조 예선 3차전 경기에서 브리즈번과 3:3으로 비겼다. 2골을 내준 뒤 3골을 성공시키며 역전했지만, 후반 막판 추가 실점해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수원은 1승 1무 1패 승점 4점으로 조 2위를 유지했다.

 

시작과 끝이 좋지 못했다. 수원은 경기 초반 불안한 수비를 노출하며 홈팀 브리즈번에 연속 실점을 허용했다. 전반 13분 공격수 브랜든 보렐로에게 선제골을 내준 데 이어 22분 데반테 크루트에게 또 골문을 열어줬다. 원정 부담감을 떨쳐내지 못한 듯했다.

 

2골 차로 끌려가던 위기의 수원을 구한 건 서정진이었다. 서정진은 전반 39분 정대세의 패스를 받아 만회골을 터뜨렸다. 그리고 후반 5분 동점골까지 넣었다. 상대 수비수를 현란한 드리블로 제치고 슈팅까지 시도해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수원은 후반 26분 역전에 성공했다. 이번에는 정대세가 해결사 역할을 했다. 정대세는 염기훈의 크로스를 논스톱 발리슛으로 마무리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이대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둘 것 같았지만, 수원은 후반 35분 크루트에게 골을 헌납하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홈에서 호주 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와 대결을 벌인 H조 서울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며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쳤다. 서울은 이날도 극심한 골 가뭄에 시달리며 득점에 실패했고, 결국 웨스턴 시드니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