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K리그 클래식 챔피언 전북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상승세를 이어가며 16강 전망을 밝혔다. '라이언킹' 이동국은 대표팀 탈락의 아쉬움을 멀티골로 달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전북은 17일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5 AFC 챔피언스리그 E조 3차전 경기에서 베트남의 빈 즈엉을 3: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전북은 조별 예선 3경기에서 2승 1무 승점 7점을 기록하며 일본의 가시와 레이솔을 제치고 조 선두로 나섰다.

 

이동국과 에두를 선발로 내세운 전북은 경기 초반부터 공격적인 자세를 취했다. 적극 공세를 펴며 득점을 노렸고, 전반 16분 마침내 상대의 골문을 여는 데 성공했다. 레오나르두의 패스를 에딩요가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하며 선제골를 뽑았다.

 

이른 시간에 균형을 깬 전북은 공격의 고삐를 더욱 당겼다. 하지만, 빈 즈엉의 철저한 수비 축구에 조금씩 말려들었다. 전북은 에닝요의 득점 이후 좀처럼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공격이 뜻대로 풀리지 않으면서 답답한 경기가 계속됐다.

 

그때 이둥국이 해결사로 나섰다. 이동국이 추가골을 넣으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동국은 전반 41분 에닝요가 올려준 크로스를 헤딩골로 마무리했다. 전북은 이동국의 골로 달아나며 기분 좋게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홈팀 전북이 경기를 주도한 가운데 후반 42분 이동국이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동국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볼이 흘러나오자 왼발 슈팅을 시도해 빈 즈엉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경기는 그대로 전북의 승리로 끝났다.

 

한편, 같은 시각 중국 원정에서 광저우 푸리와 맞대결을 벌인 성남은 황의조의 선제 결승골을 끝까지 잘 지켜내며 1:0의 값진 승리를 따냈다. 챔피언스리그에서 2연승을 내달린 성남은 F조 2위 자리를 유지하며 16강행 가능성을 높였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