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국내 최고의 축구 명가를 자부하는 수원 블루윙즈가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페널티킥[PK]를 3개나 놓치는 망신살을 뻗치며 일본 J리그의 가시와 레이솔에 충격패를 당했다.

수원은 3일 빅버드[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3 AFC 챔피언스리그 H조 예선 3차전에서 가시와에 무려 6골을 헌납한 끝에 2:6으로 대패했다. 이날 수원은 가시와를 상대로 PK를 네 차례나 얻었지만, 키커들이 잇따라 실축하며 득점 기회를 무산시키고 말았다. 그 결과 수원은 가시와에 4골 차로 패배하며 자존심을 심하게 구겼고, 챔피언스리그에서의 부진 탈출에도 실패했다. 수원은 예선 3경기를 치른 현재 2무 1패[승점 2점]의 저조한 성적으로 조 3위에 머물렀다.

출발부터 순조롭지 못했다. 의욕적으로 경기에 나섰던 홈팀 수원이지만, 전반 15분 가시와의 다나카 준야에게 선제골을 실점했다. 다나카는 레안드로 도밍게스의 절묘한 침투 패스를 받아 수원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 이렇다 할 득점 장면을 연출하지 못한 수원은 0:1로 뒤진 채 후반전을 맞았다. 심기일전하며 후반전에 들어선 수원은 후반 시작 1분 만에 절호의 득점 찬스를 이끌어냈다. 상대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로 PK가 선언된 것이다. 키커로 골잡이 라돈치치가 준비했다. 그러나 라돈치치의 왼발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곧바로 수원에 위기가 찾아왔고, 추가 실점으로 이어졌다. 수원은 후반 6분 구리사와 료이치에게 중거리슛을 허용하며 두 번째 실점을 했다. 코너킥 상황에서는 볼을 잘 걷어냈지만, 2차 수비가 아쉬웠다.

1분 뒤 수원도 골을 터뜨렸다. 최재수가 만회골을 넣었다. 최재수는 정대세의 헤딩슛이 골키퍼에 맞고 나오는 것을 재차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귀중한 득점을 성공시켰다. 기쁨도 잠시, 수원은 후반 10분 구도 마사토에게 또 한 골을 내줬다. 다시 두 팀의 격차가 벌어졌다.

이에 굴하지 않고 반격을 펼친 수원은 후반 20분 PK의 기회를 잡았다. 그런데 또 실축했다. 이번엔 '인민루니' 정대세가 고개를 떨궜다. 정대세의 슈팅은 가시와의 골대 안이 아닌 허공으로 향했다.

수원은 이후에도 두 번의 PK를 더 얻었지만, 고작 한 골을 추가하는 데 그쳤다. 반면, 가시와는 순도 높은 결정력을 자랑하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했다. 가시와는 후반 중반 다나카와 구리사의 연속골에 힘입어 수원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가시와는 경기 종료 직전에 터진 구도 마사토의 쐐기골로 승리를 자축했고, 수원에 씻지 못할 충격도 안겨줬다.

한편, 일본 원정을 떠났던 전북은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챔피언스리그 F조 예선 3차전에서 우라와 레즈를 3:1로 물리치고 마침내 첫 승을 신고했다. 이번 승리로 전북은 승점 5점[1승 2무]을 확보하며 중국의 광저우 헝다에 이어 조 2위로 도약했다. '라이언 킹' 이동국은 1골 2도움을 기록하는 원맨쇼를 선보이며 팀을 승리로 견인했다.

전날[2일] 치러졌던 G조와 E조 예선에서는 각각 포항과 서울이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포항은 배천석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원정에서 산프레체 히로시마를 격파했고, 서울은 홈에서 베갈타 센다이[일본]를 2:1로 제압하고 E조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