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2013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라운드가 시작됐다. 지난 시즌 대한민국 챔피언에 등극했던 서울은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했고, 전북은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다.

서울은 26일[한국시간]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3 AFC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에서 중국의 장쑤 슌텐을 5:1로 대파하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서울의 간판 공격수 데얀과 '이적생' 윤일록이 나란히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시작 7분 만에 선제골이 나왔다. 스쿠데로의 패스를 받은 데얀이 박스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려 상대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전반 32분 서울이 추가골을 넣었다. 이번엔 윤일록이 해결사로 나섰다. 윤일록은 하대성의 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이적 후 첫 골을 뽑았다.

2골 차로 앞서며 전반을 마친 서울은 후반 들어서도 득점 행진을 멈추지 않았다. 서울은 적극적인 공격으로 추가골을 노렸고, 후반 10분 결실을 맺었다. 윤일록이 왼발 슈팅을 시도해 장쑤의 골문을 또 한 번 열었다.

상대와의 격차를 크게 벌리며 여유있게 경기를 리드한 서울은 후반 15분 데얀의 득점으로 한 골을 더 추가했고, 한태유와 최태욱을 교체 투입해 공격의 고삐를 계속 당겼다.

서울은 후반 24분 장쑤의 살리히에게 실점을 허용했지만, 후반 41분 몰리나의 쐐기골을 더해 안방에서의 승리를 자축했다. 몰리나는 데얀과 패스를 주고받으며 상대 수비를 뚫은 뒤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어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태국 원정을 떠났던 전북은 경기 막판 통한의 자책골로 다잡은 승리를 놓치고 말았다. 전북은 태국 선던 돔스타디움에서 열린 무앙통과의 챔피언스리그 F조 예선 1차전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전북은 후반 40분이 넘어선 시간까지 이동국과 케빈의 연속골로 홈팀 무앙통에 2:1로 앞서고 있어서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후반 43분 코너킥 상황에서 정혁이 자책골을 기록해 결국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경기를 마처야만 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