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첼시가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쳤다. 인종차별 발언으로 잉글랜드 축구협회[FA]로부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던 첼시의 간판 수비수 존 테리는 복귀전에서 희비가 교차했다.

첼시는 12일[한국시간]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벌어진 2012-1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리버풀과 맞붙었다. 결과는 1:1 무승부. 전반전 테리의 선제골로 첼시가 앞섰지만, 후반전 리버풀이 루이스 수아레즈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그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두 팀은 나란히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다.

한 골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한 첼시는 이번 무승부로 맨체스터 시티에 리그 2위 자리를 빼앗기며 3위로 밀려났고, 리버풀은 리그 13위에 머물렀다.

징계에서 풀려 리버풀전을 통해 모처럼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낸 테리는 전반 20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 선제골을 넣으며 화려한 복귀 신고식을 치르는 듯했지만, 전반도 채 마치기 전에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부상 때문이다. 테리는 전반 40분 상대 공격수 수아레즈와 강하게 충돌하며 왼쪽 무릎에 부상을 당했고, 들것에 실려 쓸쓸히 퇴장했다. 벤치에 있던 게리 케이힐이 긴급 투입됐다.

테리가 빠진 가운데 1:0으로 앞선 첼시는 전반전 여러 차례의 추가골 찬스를 놓친 뒤 후반 들어서도 공세를 펼쳤으나 후반 28분 추격을 멈추지 않은 리버풀에 실점하고 말았다. 수아레즈를 막지 못하고 동점골을 헌납했다. 수아레즈는 문전 앞에서의 헤딩골로 리그 8호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두 팀은 치열한 공방을 이어가며 추가골 사냥에 열을 올렸다. 첼시는 빅토르 모제스와 다니엘 스터리지를 차례로 기용하며 공세를 퍼부었고, 리버풀은 미드필더 누리 사힌 대신 신예 공격수 수소를 내보내며 역전골을 기대했다. 그러나 두 팀의 경기에서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다. 

한편, 앞서 열린 뉴캐슬과 웨스트 햄의 경기에서는 원정팀 웨스트 햄이 전반 38분에 나온 케빈 놀란의 선제 결승골로 1:0의 승리를 거뒀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