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그들의 질주는 마지막까지 거침이 없었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울산이 안방에서 챔피언스리그 무패 우승 신화를 썼다.

울산은 10일 저녁 울산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2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알리를 3:0으로 대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울산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12경기에서 단 1패도 기록[10승 2무]하지 않고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해내며 K리그의 자존심을 세웠다.

8강전 알 힐랄에 이어 결승에서 다시 사우디 클럽과 맞붙은 울산은 전반 13분 만에 곽태휘의 헤딩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골 넣는 수비수 곽태휘는 프리킥 상황에서 김승용이 올려준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마무리하며 알 알리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울산은 반격에 나선 알 알리와 팽팽한 접전을 펼치며 불안한 한 골 차 승부를 이어갔지만, 후반 중반 추가골을 터뜨려 승부를 결정지었다. 해결사는 하피냐였다. 하피냐는 상대 문전에서 김신욱의 헤딩 패스를 받아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이어서 김승용이 골이 나왔다. 쐐기골이었다. 김승용은 2:0으로 앞선 후반 30분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그대로 알 알리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상대와의 격차를 3골로 크게 벌린 울산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공세를 멈추지 않고 매서운 공격력을 퍼부었으나 더 이상의 추가골은 없었다. 경기는 3:0, 울산의 완승으로 종료됐다.

한편, 창단 후 처음으로 아시아 대권을 제패한 울산은 오는 12월 일본에서 개최되는 2012 FIFA 클럽 월드컵에 참가해 세계 정복에 나선다. 울산은 클럽 월드컵에서 멕시코의 몬테레이와 격돌하고 승리할 경우 유럽 챔피언 첼시를 상대로 결승 진출을 다툰다.

신고